Posting

Machbase의 최신 소식을 지금 만나보세요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프리뷰 웨비나 ‘신제품신기술을 담다 part 1’

최근에 다양한 산업군 중에서 가장 뜨거운 키워드를 고르라고 한다면 당연 4차 산업혁명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 중에서도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키워드가 바로 스마트 공장인데요. ‘스마트 공장’ 이란 고도로 디지털화된 환경을 기반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모든 과정이 연결되어 자동적으로 이루어지는 지능형 공장을 뜻합니다. 설계/제조/유통 등 생산을 위한 일련의 과정에 ICT(Information Communication Technology,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해 더 효율적이고 스마트하게 공장을 운영 및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으로 평가되고 있는 것이 바로 스마트 공장입니다.

저희 마크베이스가 다가오는 9월에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1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라는 전시회에 참가할 예정이라는 것 알고 계셨나요? 9월 오프라인 전시회에 앞서, MTV에서 온라인 프리뷰 웨비나로 먼저 인사를 드렸는데요. 마크베이스 김성진 대표님은 신제품 신기술을 담다 part 1를 주제로 스마트공장SW 분야의 제품/솔루션에 대해 다뤄주셨습니다.

왜 스마트공장 SW 주목받고 있는가?

스마트공장 SW 시장의 최신 트렌드에 따른 데이터베이스 트렌드는?

이번 SF + AW2021에 출품하는 제품, 어떤 특장점을 갖고 있나 ?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오프라인 전시회 (SF+AW2021)

기간: 2021년 9월 8일 (수) – 9월 10일 (금) 10시 – 17시 (마지막 금요일은 16시)
장소: 코엑스 A,B,C,D 전관
주최: 코엑스,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협회, 첨단
참가기업: 약 450개 기업, 1800부스

1) A 홀에서는 산업자동화를 위한 혁신 제품 및 솔루션을 담고 있는 국제공장 자동화전 (Aimex)가 진행된다고 합니다. 국내외 자동화 산업의 최근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는 국제 공장 자동화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반 자동화 부품뿐만 아니라, 모션컨트롤, 센서 등 AI 오토메이션에 필요한 모든 분야들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입니다.

2) B 홀에서는 머신 비전을 위한 마켓 플레이스 ‘한국머신비전 산업전’을 개최하는데요. 최신의 머신비전 전문 아이템이나 솔루션 등을 선보이는 곳인 만큼 동종업계 종사자 및 바이어를 한곳에서 만날 수 있기에 비즈니스를 위한 최고의 자리가 될 것입니다.

3) C, D 홀에서는 제조업의 미래를 만날 수 있는 스마트 공장 엑스포 행사가 진행되는데요. 국내 스마트 공장 보급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스마트 공장 추진단에서 직접 모델 공장을 선보이면서 스마트 공장에 필요한 솔루션 및 공급, 수요기업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곳에서는 산업용 로봇을 비롯하여 AI 기반의 다양한 시스템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마크베이스 오프라인 전시 부스

마크베이스 부스는 1층 A홀 E112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뉴스레터 신청, 언론홍보 관련 문의는 pr@machbase.com / 02-2038-4606로 연락부탁드립니다.

ask all about AIoT

마크베이스 전문 컨설턴트에게 문의하세요.


T.02-2038-4606 F.02-2018-4607 E.support@machbase.com

연관 포스트

AI 예지보전을 위한 TSDB의 활용

제조설비 예지보전 제조설비 예지보전(Predictive Maintenance)은 최근 PHM(Prognostics and Health Management)이라는 보다 큰 의미의 용어로 불리고 있으며, 설비 이상에 대한 사전 진단 및 설비, 부품 등의

세상을 뒤덮는 IoT 데이터

김성진 대표, 마크베이스 이번 글에서는 IoT 데이터의 발생에 있어서 어떠한 영역에서 이를 활용하고 있는지, 그리고 이런 데이터를 통해 실제로 어떤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완벽한 AIoT 구현을 위한 TSDB의 도입과 사례

Agenda 아날로그 기술 기반 시대에서부터 지금까지, 우리는 어떤 표준을 따를 것인가에 관한 질문에 봉착하곤 한다. 때로는 미시적인 고려로 치부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제품과 시스템의 전체 퍼포먼스를